‘남성호르몬 과다’ 女, 세계육상서 신기록



테스토스테론(남성호르몬) 수치가 높은 간성(intersex)의 부룬디 여성 육상선수가 2000m 세계 기록을 새로 썼다. 15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중앙아프리카 부룬디 국적의 프랑신 니욘사바(사진)는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에서 열린 ‘세계육상 콘티넨털 투…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 ☜ 클릭해서 확인하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