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배 뛰어넘은 ‘양궁 막내들’, 큰일 냈다



한국 양궁의 막내들이 일을 냈다. 김제덕(17·경북일고)과 안산(20·광주여대)이 24일 올림픽 데뷔 무대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도쿄 올림픽 개막 후 한국의 선수단의 첫 금메달이다. 또 올림픽 양궁 혼성전이 처음 도입된 뒤 첫 금메달이라는 기록도 남겼다. 김제…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 ☜ 클릭해서 확인하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