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랭킹 1위 탈환한 고진영, 개인타이틀 싹쓸이할까



2018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데뷔한 고진영(27·솔레어)은 2019년 올해의 선수, 안니카 메이저 어워드, 상금왕, 최저타수상 등 주요 개인 타이틀을 싹쓸이하며 최고의 해를 보냈다. 메이저 ANA 인스퍼레이션과 에비앙 챔피언십 우승을 포함해 4승을 쌓고…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 ☜ 클릭해서 확인하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