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숙’ 윌리엄스·샤라포바, 모처럼 다정한 사진…’웬일이래’



라이벌 관계를 넘어 ‘앙숙’으로 불렸던 세리나 윌리엄스(40·미국)와 마리야 샤라포바(34·러시아)가 모처럼 다정한 모습으로 찍은 사진이 공개됐다. 샤라포바는 16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윌리엄스 자매와 나란히 찍은 사진을 손뼉을 치는 이모티콘과 함께 올렸다. 그러…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 ☜ 클릭해서 확인하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