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 흥국생명 ‘학폭’ 논란 이재영·다영 선수등록 안하기로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이 학창 시절 폭력(학폭) 논란의 당사자인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와 결별했다. 흥국생명은 2021-2022 프로배구 정규리그 선수 등록 마감일인 30일 박춘원 구단주 명의로 입장문을 발표하고 두 선수를 등록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구단주…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 ☜ 클릭해서 확인하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