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열여덟 서채현, 스포츠클라이밍 결선진출…6일 메달 도전



‘제2의 김자인’ 서채현(18·신정고)이 올림픽 신규 종목인 스포츠클라이밍의 ‘1호 메달리스트’에 도전한다. 서채현은 4일 일본 도쿄의 아오미 어번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스포츠클라이밍 여자 콤바인 예선에서 최종 순위 2위로 결선에 안착했다. 6일 …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 ☜ 클릭해서 확인하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