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도 73㎏급 안창림·레슬링 66㎏급 류한수… ‘올림픽 2인자’ 설움, 도쿄에서는 날릴까



올림픽은 운동선수들에게 ‘꿈의 무대’다. 해당 종목의 챔피언으로 인정받으려면 반드시 올림픽 금메달이 필요하다. 하지만 중압감이 큰 만큼 세계선수권대회를 숱하게 정복한 선수들이 유독 올림픽에서는 맥을 못 추는 경우를 심심찮게 볼 수 있다. 이번 도쿄올림픽 한국 선수단에도…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 ☜ 클릭해서 확인하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