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포스트

한국의 포스트 오미크론 시대로의 전환에도 긴 COVID 걱정 지속
국가가 포스트 오미크론 시대로 단계적으로 전환하는 동안, 바이러스의 잔류 증상으로 고통받는 상당수의 COVID-19 생존자가 일상 생활로의 복귀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한국의 포스트

오피사이트 경기도 수원에 사는 직장인 김소현(29)씨는 지난 3월 말 7일간의 자가격리 기간이 끝났음에도 코로나19 증상이 사라지지 않았다.

“저는 편두통과 피로, 기침과 함께 밤에 심해지는 증상을 겪고 있습니다.

그런데 더 걱정되는 것은 아직 치료제가 없는 것 같고 이러한 증상이 얼마나 오래 지속되는지 알 수 없다는 것입니다.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쇠약해진 상태에 대한 그녀의 질문은 그녀가 지난주에 병원을 방문하여 기침 시럽을 처방받고 휴식을 취하라는 권고를 받은 후에도

여전히 답이 없습니다.more news

글로벌 백신 및 면역 연맹(Global Alliance for Vaccines and Immunization)에 따르면 김씨와 마찬가지로 COVID-19에서 회복된

사람들의 약 10~30%가 “장기 COVID”로 알려진 장기간의 바이러스 후 영향으로 고통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 조사가 부족해 코로나19 장기화의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아 환자가 일상생활로 복귀하면서 증상에 대처할 수

있도록 돕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국내 전체 감염자의 약 90%가 1~3월 오미크론 파동으로 발생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5월부터 여름까지 장거리 코로나19 급증에 대비해야

한다고 현지 전문가들은 경고하고 있다.

한국의 포스트

지난 3월 21일부터 코로나19 이후 클리닉을 운영해 온 경기도 고양시 명지병원에 따르면 4월 11일 기준 총 1077명의 환자가 센터를 찾았다.

병원에 따르면 이 중 여성은 695명(65%), 남성은 382명이다. 연령별로는 50대가 217명(20%), 40대(18%), 30대(14%), 70대 이상(10%)이

뒤를 이었다.

이들 중 가장 빈번하게 경험한 증상은 기침, 피로, 호흡곤란, 기관지염, 가래 이상이었다.

코로나19 이후 클리닉을 맡고 있는 하은혜 명지병원 호흡기내과 전문의는 “우리 병원을 찾은 환자들은 대부분 한 가지 이상의 증상을 겪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따라서 코로나바이러스의 후유증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이 다른 부서와의 협력을 통해 치료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국립보건원은 정부가 장기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표준화된 치료 가이드라인을 마련해야 한다는 요구에 부응해 기저질환이 없는 60세

미만 코로나19 환자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에 착수했다. 올해 하반기 결과다.
한편 한국은 월요일 필수 마스크 착용을 제외한 거의 모든 사회적 거리 조치를 해제하면서 포스트 오미크론 일상으로의 전환에 큰 걸음을

내디뎠습니다.

이제 바, 식당, 카페 등 다목적 시설을 운영시간에 제한 없이 개방하고 결혼식, 집회, 스포츠 경기 등 개인 모임과 대규모 행사를 인원

제한 없이 진행할 수 있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