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 받은 ‘황소’ 누가 막으랴… 황희찬 시즌 4호골 ‘펑’



황희찬(25)은 ‘황소’라는 별명이 너무나 어울리는 선수다. 특유의 저돌성으로 일단 한 번 기세가 붙으면 수비가 좀처럼 막아내기 힘들기 때문이다. 그런데 흥미롭게도 그의 경력에서도 황소 같은 면모가 보인다. 시즌 초반 좋은 활약을 펼쳐 기세가 붙으면 해당 시즌에 어김없…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 ☜ 클릭해서 확인하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