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0만달러 ‘쩐의 전쟁’ 최후 승자는 캔틀레이… 임성재, 최다 버디 ‘신기록’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패트릭 캔틀레이(29·미국)는 아마추어 시절 세계랭킹 1위에 올라 미국 남자프로골프를 이끌 재목으로 주목받았다. 2017년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에서 데뷔 첫승을 거둬 프로무대에서도 큰 활약을 할 것으로 기대됐지만 갑자기 부상의…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 ☜ 클릭해서 확인하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