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antas CEO는 ‘정부 지원이 적음’과 Covid가

Qantas CEO는 ‘정부 지원이 적음’과 Covid가 일부 동료보다 뒤처져 있다고 비난합니다.

Qantas CEO는

카지노 구인구직 콴타스의 앨런 조이스 최고경영자(CEO)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정부 지원을 많이 받지 못하고 ‘아무도 계획하지 않은 대규모 코비드’에 직면했기 때문에 싱가포르와 같은 다른 항공사만큼 빨리 수익을 낼 수 없었다”고 말했다.

호주의 국영 항공사는 호주에서 델타 및 오미크론 발병과 폐쇄가 끝난 후 항공사를 다시 시작하는 데 따른 초기 비용으로 인해 11억 9000만 호주 달러(8억 3067만 달러)의 세전 법정 손실을 3년 연속으로 기록했습니다.

콴타스는 2021년에 23억 5,000만 달러(A$), 2020년에는 27억 달러(A$)의 손실을 입었습니다.

CEO는 2022/2023 회계연도 1분기에 순이익을 기록한 싱가포르항공과 비교했을 때 콴타스항공이 어떻게 달라졌는지를 묻는 질문에 “우리는 다른 항공사와 매우 다르다. 우리가 해야 했던 사람들을 해고하고 기립시키십시오.”

“우리는 정부 지원을 거의 받지 못했기 때문에 정부는 항공기 일부를 임대하고 우리 사람들에게 돈을 줬지만 사람들이 눈에 띄거나 항공사에서 고용되지 않아 많은 사람들이 업계를 떠났습니다.” 그는 CNBC의 “Squawk Box Asia”에 말했습니다.

“둘째, 아무도 계획하지 않은 이 엄청난 코비드 물결이 호주에 있었습니다.”

Qantas CEO는

압력이 가해지면
이번 손실 발표는 콴타스항공 직원들이 임금 협상에 대한 소극적 시위에 항의하기 위해 목요일부터 파업을 시작하면서 나왔다.

월요일, Qantas는 모든 고객에게 왕복 항공편에서 A$50 할인을 제공하면서 회사에서 기대했던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것에 대해

사과하는 이메일을 상용 고객에게 보내기 시작했습니다.

Joyce는 또한 CNBC에 팬데믹 기간 동안 6개월 전에 있던 일정이 바뀌었고 Covid 감염으로 인한 직원 부재도 복구 계획을 풀었다고 말했습니다.

Joyce는 작업자 부재로 인해 운영상의 문제가 발생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국내선 운항은 국제 노선보다 “더 복잡하고” 다릅니다.

그는 시장의 차이를 언급하며 “일부 항공기는 하루 8개 섹터를 운항하는데, 아침에 누군가가 나타나지 않아 하루 동안 8개 섹터

모두에 영향을 미치는 문제가 발생하면 훨씬 더 복잡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북미와 같은 유럽과 같은 우리와 유사한 시장에서는 사람들이 이러한 코로나의 큰 물결을 예상하지 않았기 때문에 유사한

문제가 발생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more news

그러나 북미에서는 아메리칸 항공이 2분기에 흑자로 돌아섰고 CEO가 콴타스를 비교한 싱가포르 항공도 마찬가지였다.

싱가포르항공은 국내 시장이 없습니다. 모든 수익은 팬데믹 기간 동안 중단된 국제선에서 발생합니다.

당시 회사 성명서는 2020년 7월까지 거의 모든 여객선을 잃었고 많은 항공기와 직원을 정지시켰다고 밝혔다.

2020/2021 회계연도에 43억 싱가포르 달러(30억9000만 달러)의 손실을 기록했다.

SIA는 2021/2022년 손실을 10억 싱가포르 달러로 줄였으며 이후 2022/2023년 1분기 순이익을 올렸습니다.